• 전체메뉴

물건을 담기만 하면 알아서 계산해주는 카트가 있다고?

아마존이 계산대가 따로 필요 없이 물건을 담으면 알아서 계산해주는 쇼핑카트 ‘대시카트’를 선보여 화제다.

해당 카트에는 중량 센서와 카메라 등이 내재되어 있어 카트에 물건을 담기만 하면 자동으로 몇개의 물건이 담겼는지, 그 물건이 무엇인지 감지해 물건값을 계산해준다. 앞서 아마존이 개발한 무인매장 ‘아마존 고(Amazon Go)’와 같이 센서와 카메라 인식 장치도 필요 없다. 카트에 내장된 인식 장치 하나면 끝.

(사진출처=아마존)

대시카트는 마트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일반 카트와 비슷한 모양을 하고 있다. 다만, 손잡이 부분이 다소 두툼하고 카트가 인식한 물건의 가격 및 개수 등을 확인할 수 있는 터치 스크린이 달려 있다.

고객은 장 보기를 마치고 대시카트를 끌고 전용 출구로 나가면 계산도 알아서 척척. 사전에 고객이 설정한 아마존 계정 결제 정보로 해당 요금은 자동 청구된다. 여기에 AI 비서 알렉사로 작성한 쇼핑 리스트도 연계된다. 이 카트 이용해본 소비자들은 모두 ‘신기하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사진출처=아마존)

아마존 관계자는 “올해 말에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우드랜드 힐즈에 위치한 아마존식료품 매장에서 대시카트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추천 콘텐츠